12. 자동차 50년 100만km 타는 법(3.7 가혹 조건의 차량 운행)

책소개 2017.04.15 09:34 Posted by 자동차 전문 교육 자동차 역사가

12. 자동차 50년 100만km 타는 법

3.7 가혹 조건의 차량 운행

일반적으로 자동차 운행 조건이 일반적인 조건이 아닌 다음과 같은 가혹 조건에서 운전 시는 반드시 운행 후 차량을 정기 점검해야 한다.

▷ 짧은 거리를 반복해서 주행했을 때

- 장거리는 주행은 일반적으로 정속 주행하게 되어 자동차에 큰 부담을 주지 않으나 짧은 거리는 악세레터나 브레이크를 자주 사용 되므로 동력계통 및 제동계통 부품에 부담을 주게 된다. 이럴 경우는 반드시 자동차의 점검해야 한다.

▷ 모래, 먼지가 많은 지역을 주행했을 때

 - 모래와 먼지가 많은 비포장 도로나 공사지역은 엔진 공기 흡입구에 대량의 먼지나 모래가 쌓여 엔진 공기 흡입구 공기 흡입을 원활하지 않게 하거나 엔진의 연소실에도 소량의 미세먼지가 쌓여 연비가 안 좋아지거나 대량의 불완전 연소 가스도 발생할 수 있다.

▷ 공회전을 과다하게 계속 시켰을 때

 - 일반적으로 공회전은 길어도 5분이내에 하는 것이 연료 절감과 엔진 계통의 부담을 덜어 준다.

▷ 32도 이상의 온도에서 교통체증이 심한 곳을 50%이상 주행했을 때

 - 한 여름 시내에서 32도 이상의 고온에서 주행 시 계기판의 냉각수 온도가 종종 과열 상태로 되므로 그늘에서 냉각을 냉각시키거나 엔진룸을 열어 냉각수의 온도를 낮추도록 한다.

▷ 험한 길(모래자갈길, 눈길, 비포장길) 등의 주행빈도가 높은 겨울

 - 겨울철에 눈길, 모래자갈길, 비포장길 등을 주행 시 반드시 엔진의 흡입계통 공기 필터와 타이어와 차체 하부를 점검하자. 겨울철 눈길에는 자동차 강판을 녹슬게 하는 염화칼슘의 제설재가 차체 하부를 급속히 부식시키므로 반드시 주행 후 하부 세차를 하도록 하자.

▷ 산길, 오르내리막길 등의 주행빈도가 높은 경우

 - 산길, 오르내막길과 같은 험로 주행 시에는 자동차 엔진에 부담을 평지보다 많이 주므로 반드시 엔진과 제동부품을 점검하도록 하자.

▷ 경찰차, 택시, 상용차, 견인차 등으로 사용하는 경우

 - 견인은 반드시 자동차로는 피해야 할 대상이다. 잘못 견인 시 엔진과 트랜스미션에 무리를 주어 부품에 심한 손상을 줄 수 있다.

▷ 고속주행(170km/h이상)의 빈도가 높은 경우

 - 고속도로나 일반도로에서 고속주행 시 엔진계통에 부담을 주어 냉각 계통 부품이나 디젤엔진의 터보차져(Turbo Charger)에 손상을 주게 된다. 

▷ 잦은 정지와 출발을 반복으로 주행 할 경우

 - 잦은 정지와 출발은 브레이크를 과열시키고, 엔진에 부담을 주게 되어, 연비와 부품의 내구성능을 저하시킨다.

▷ 소금, 부식물질 또는 한랭지역을 운행하는 경우

  - 여름철 바닷가나 장시간 주행이나 아주 추운 지방을 자동차로 장시간 여행하는 경우, 차체 도장에 나쁜 영향을 주어 도장 품질에 나쁜 영향을 주게 된다.

 위와 같은 조건에 차량을 운행했다면, 정기 점검 주기보다 더 자주 점검, 교체, 보충해 주는 것이 차량 수명 연장 효과가 있다.

특히 여름철 휴가 기간에 오프로드를 장시간 주행했거나, 장마철이 끝난 시기에는 차량의 정기 점검과 더불어 차량 세차를 하는 것이 훨씬 차량 상태를 좋게 유지할 수 있는 비법이다.


전자책 구매는 아래 링크를 참조하세요!







 

티스토리 툴바